정보이용료 빵터지는마블영화올려봅니다`_'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자유게시판

빵터지는마블영화올려봅니다`_'

페이지 정보

작성자 oytemf38630 작성일18-06-08 01:18 조회14회 댓글0건

본문

지금쯤은 내가 세상에 온 이유나 세상에서 꼭 해야 할 일을 알만도 한데, 나는 아직도 그 답을 모르겠다. 어둠 속에서도 하루하루 온 힘을 다해 생을 수직 상승시키려고 애썼을 콩나물의 마음을 짐작이나 해 볼 뿐이다.콩나물무침에다 두부 넣은 된장찌개, 그리고 콩자반까지 올린 오늘 저녁 상차림은 거의 콩씨네 종친회 분위기였다. 그동안 내 몸에 들이부은 콩만 해도 수십 자루가 넘을 것이다. 나는 과연 콩값이나 할 수 있을까."우리는 얼마나 흔들리는 물통을 가지고 있는가?" 이는 성 프란시스가 자신의 깨달음을 친구에게 쓴 편지의 한 구절이다. 마치 자신의 죽음에 대하여 마지막 애도의 눈길이라도 보내고 있는 듯한 그런 모습으로 조용히 고개를 떨구고 있는 것이다. 그처럼 애틋한 자세로 머물기를 또 사나흘. 그러나 어느날 소리도 없이 물밑으로 조용히 자취를 감추고 만다. 온 적도 없고 간 적도 없다. 다만 맑은 향기의 여운만이 우리의 기억 속에 남아 있을 뿐이다. 세상에는 고운 꽃, 화려한 꽃들이 많다. 그러나 꽃이 화려할수록 그 지는 모습은 그렇지가 못하다. 장미는 시들어 떨어지고 모란은 한 순간에 와르르 무너져 버린다. 벚꽃 같은 것은 연분홍 꽃잎을 시나브로 흩날려서는 늘 우리의 마음을 슬프게 한다. 15년 전의 이야기다. 첫 수필집을 출간하고 분에 넘치는 격려를 받았다. 특히 출판을 맡아주신 출판사 사장님의 뜨거운 관심과 격려는 수필가로 살아가는 동안 잊지 못할 것이다. 그도 그럴 것이 철없는 아이모양 부끄러운 줄도 모르고 살아온 이야기를 썼다. 썼다기보다는 가슴에 차고 넘쳐서 어쩔 줄 모르다가 수필이라는 분화구를 만나 용암처럼 뿜어 올렸다는 말이 맞을 것이다. 며칠 전까지만 해도 이 곳에는 오막살이 초가 한 채가 서 있었던 곳이다. 와보지 못한 그 새, 초가는 헐리어져 없어지고, 그 빈 집터 위에는 이제 새로 집을 세우려고 콘크리트의 기초 공사가 되어져 있었다. 자신이 가짜인지 진짜인지는 자기 자신이 가장 잘 안다. 가짜라면 나는 가짜라고 외치고 나서 진짜 행세를 해야 한다. 그런 가짜는 가짜가 아니다. "세월호 사고", "땅이 꺼지는 싱크 홀 사고" "통풍구가 무너지고" "다리가 무너지고" "대형건물이 무너지는" 모든 사고는 "우리는 가짜다!"고 온 세상을 향해서 비명을 지르는 참의 울부짖음이다. 부모가 어린 자식을 객지에 내 보낼 때는 사람을 함부로 믿지 말라고 신신 당부를 한다. 사람은 동물과 달리 겉과 속이 다른 경우가 많음으로 보이는 것만 보고 믿었다가는 큰 해를 입는다는 것을 살아 본 지혜로서 아는 것이다. 아재는 친구다.초등학교를 고향에서 함께 다녔었다. 다른 친구들보다 키가 컸으며, 키가 큰 만큼 어른다웠고 나이가 더 들어 보였다. 그래서 아재라 불렀다. 그는 산속에서 살았다. 동네에서 빤히 올려다 보이는 곳이지만 그의 집까지는 한 시간을 더 가야 했다. 이 시는 늦가을을 소재로 하고 있지만, 그 사진의 풍경은 봄이었다. 가끔 방에 들러 이 시와 풍경에 마음을 적시곤 했다. 그리고 이 시를 마음속으로 외곤 했다. 2570C941571AF88F0217D6
수굿하게 시들어버린다 하여도, 탐욕스럽고 완고한 늙은이라는 소리만은 듣지 않고

ㅈㅇ기구

딸방법

sm용품

남성기구

오나홀

나는 그런 할머니의 머리 모습이 좋아 돌아오시면 머리카락을 손바닥으로 쓸어 보길 좋아했고. 그러다가 할머니한테 철썩 하고 엉덩이에 불이 날만큼 얻어맞기도 했지만 동백 기름을 바른 할머니 모습은 내 기억에 남아있는 가장 젊은 모습의 할머니에 대한 기억이다. 두 여승은 앳되어 보이는 소녀였다. 통통하게 살이 오른 볼그레한 볼, 도톰한 붉은 입술, 크고 선연한 흰자위와 까만 눈동자, 가늘고 긴 목덜미의 뽀얀 살빛, 처녀성이 눈부신 아름다운 용모였다. 배코 친 파란 머리와 헐렁한 잿빛 승복이 나의 속심俗心)을 공연히 안타깝게 할 뿐, 정작 두 여승은 여느 소녀들과 조금도 다를 바 없이 밝게 웃고 새처럼 맑은 목소리로 지저귀고 있었다. 절을 돌아보았다. 조촐한 절이었다. 대웅전 중창 불사로 절 마당이 어질러져 있다. 오래 된 장맛처럼 깊은 절 집의 여운이 울어 나게 고색창연한 대로 놔두지 않고 절 재정이 좀 나아졌다고 참을성 없이 불사를 벌이는 게 아닌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정보이용료
fitnessevolutiontexas.com
정보이용료 구글정보이용료 모바일소액결제 모바일상품권 모바일상품권현금화 휴대폰결제현금화 정보이용료현금화 구글결제현금화 정보이용료현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