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이용료 희한한애니모음배꼽이 실종이되었네요C_C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자유게시판

희한한애니모음배꼽이 실종이되었네요C_C

페이지 정보

작성자 oytemf38630 작성일18-05-19 18:32 조회52회 댓글0건

본문

다만 수련만은 곱게 피어서 아름답게 질 뿐. 한 점 흐트러짐이 없다. 어느 정숙한 여인의 임종도 이처럼 단아하고 우아할 수는 없을 듯싶다. 처음 보는 사람은 봉오리인 줄로 착각하기 십상이지만 잘 주의하여 보면 그렇지 않음을 곧 알게 된다. 피기 전에는 봉오리가 대공이 끝에 반듯하게 고개를 쳐들고 있지만 지고 있을 때의 모습은 그렇지 않다. ?홍길동전?을 쓴 교산 허균도 천하의 난봉꾼이다. 그는 1597년 문과중시에 장원급제하여 이듬해 강원도 도사로 나갔다. 부임하자마자 서울의 기생들을 불러 놀아나다 6개월 만에 파직 당했다. 끓는 피를 참지 못하던 허균이지만 여행 중 객고나 풀라며 전북 부안의 기생 매창이 자신의 나이 어린 조카딸을 객사 침소에 들여보냈을 때는 분명하게 거절했다. 우체부가 돌아가고 나서 그 뜻을 다시 생각해 보았다. 뜻을 풀이하면 ‘참된 빛은 찬란하지 않다.’로 되겠는데, 빛이 빛나지 않으면 생명이 없는 거나 다름없지 않는가, 그렇다면 선생은 무슨 뜻으로 나에게 이런 글귀를 손수 써 주셨을까. 그 뒤로는 액자 앞에 서면 그냥 기쁘기만 한 것이 아니고 기뻤다 부끄러웠다 뒤범벅이 되어갔다. 친구는 색다른 면을 가지고 있다. 그가 이등병으로 시작하여 장군으로 예편을 했다거나 현재 대학교수라는 직책을 가지고 있다거나, 교회의 장로라거나 정년퇴직 후 다시 교류를 시작한 친구라서가 아니다. 절제된 군인 정신의 독실한 신앙인이기보다는 그의 삶 속을 관류하는 아무나 흉내 낼 수 없는 독자적인 자유 의지 때문이다. 물질에서만 냄새가 나는 건 아니다. 느낌에서도 냄새가 난다. ‘사람 냄새가 난다’는 말은 그 사람의 체취를 지칭하는 것은 아니다. 그 사람의 따뜻한 정과 순후한 인품을 느낌으로 말할 때 가끔씩 냄새를 차용해 온다. 나는 맘에 드는 절집에 가면 달빛 냄새가 나는 듯한 아름다운 생각을 하게 된다. 절이라고 모두 그런 건 아니다. 인간세상에서 좀 멀리 떨어져 낡은 토기와 사이에 와송과 청이끼가 자라고 있는 고졸미가 흐르는 그런 암자에 가면 달빛 냄새를 맡을 수 있다. 그 영화가 다시 보고 싶었다. ‘삶은 무조건 이익’이라고 쓴 구절 때문이었다. 이십 년이 지난 지금도 그런 느낌이 들지 궁금했다. 다행히 비디오 테이프를 구할 수 있었다. fcc50f3c49abfb0076646c5e320791a6.jpg
소리에도 계절이 있다. 어떤 소리는 제 철이 아니면 제 맛이 나지 않는다. 또 어떤 소리는 가까운 곳에서 들어야 하고 다른 소리는 멀리서 들어야 한다. 어떤 베일 같은 것을 사이에 두고 간접적으로 들어야 좋은 소리도 있다. 그리고 오래 전에 우리의 곁을 떠난 친구와도 같이 그립고 아쉬운 그런 소리도 있다. 남자자위기구 딸방법 남자자위용품 여성기구 오나홀사이트 마음을 스스로 제어하지 못하는 나 같은 사람에게는 이런 타율적인 방법도 좋으리라는 생각이 든다. 바깥 경계境界에 따라 움직이는 마음의 물결을 잠재우자면 모든 감각 작용을 차단하는 것도 한 방법이기 때문이다. 사실 벌써부터 물러나 쉴 나이가 되지 않았던가. 예순 살을 인도에서는 '산으로 가는 나이'라고 말한다. 자연으로 돌아가는 나이가 된 것이다. 스스로 하나의 자연이 되어야 하는 나이이기도 하다. 벗은 나와 같은 실향민, 낙향하여 호반에 거처를 마련하고 면앙정의 송순이 되어 산다. 나는 그를 우인이라 부른다. 벗이어서 友人이요 무겁고 느긋하여 優人이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정보이용료
fitnessevolutiontexas.com
정보이용료 구글정보이용료 모바일소액결제 모바일상품권 모바일상품권현금화 휴대폰결제현금화 정보이용료현금화 구글결제현금화 정보이용료현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