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이용료 수수한카톡모음올려봅니다^^ > 자주하는질문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자주하는질문

수수한카톡모음올려봅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jetdlgfijp63327 작성일18-05-23 22:56 조회38회 댓글0건

본문

콩나물은 늘 내게 묻는다. 대야 위에 큰 시옷자 모양을 한 쳇다리가 걸쳐져 있었고, 그 위에 거무스레한 콩나물시루가 얹혀있었다. 시루 위엔 언제나 검은 보자기가 덮여 있었는데, 그 보자기를 열어젖힐 수 있는 사람은 할머니와 어머니뿐이었다. 콩나물이 자라려면 햇빛을 가려주어야 한다는 설명도 없이, 어른들은 무조건 보자기를 열어보지 말라고 했다. 사나이. 어머니! 야망에 찼던 어머니의 아들은 이제 찰밥을 안고 흰 터럭을 바람에 강화도 부근 어느 포구에서 다시 남쪽으로 내려올 준비를 할 때 동서인 이희안의 노비 세 사람 중 늙은 계집종의 어린 딸이 고산의 눈에 들었다. 배에 태워 첩으로 삼았다. 나중 고산의 서자 학관의 어미가 된 어린 처녀의 당시 나이는 열대여섯 살쯤 되었을까. 이런 정보를 전해들은 서인들이 가만히 있질 않았다. 폭포수와 분수는 동양과 서양의 각기 다른 두 문화의 원천이 되었다고 해도 지나친 말은 아니다. 대체 그것은 어떻게 다른가를 보자. 무엇보다도 폭포수는 자연이 만든 물줄기이며, 분수는 인공적인 힘으로 만든 물줄기이다. 그래서 폭포수는 심산 유곡에 들어가야 볼 수 있고, 거꾸로 분수는 도시의 가장 번화한 곳에 가야 구경할 수가 있다. 하나는 숨어 있고, 하나는 겉으로 드러나 있다. 폭포수는 자연의 물이요, 분수는 도시의 물, 문명의 물인 것이다.장소만이 그런 것은 아니다. 물줄기가 정반대이다. 폭포수도 분수도 그 물줄기는 시원하다. 힘차고 우렁차다. 소리도 그렇고 물보라도 그렇다. 그러나 가만히 관찰해 보자. 폭포수의 물줄기는 높은 데서 낮은 곳으로 낙하한다. 만유 인력, 그 중력의 거대한 자연의 힘 그대로 폭포수는 하늘에서 땅으로 떨어지는 물이다.물의 본성은 높은 데서 낮은 데로 흐르는 것이다. 하늘에서 빗방울이 대지를 향해 떨어지는 것과 같다. 아주 작은 또랑물이나 도도히 흐르는 강물이나 모든 물의 그 움직임에는 다를 것이 없다. 폭포수도 마찬가지이다. 아무리 거센 폭포라 해도 높은 데에서 낮은 곳으로 흐르고 떨어지는 중력에의 순응이다. 폭포수는 우리에게 물의 천성을 최대한으로 표현해 준다. 이 시는 늦가을을 소재로 하고 있지만, 그 사진의 풍경은 봄이었다. 가끔 방에 들러 이 시와 풍경에 마음을 적시곤 했다. 그리고 이 시를 마음속으로 외곤 했다. 그런데 아뿔싸! 며칠 새 그토록 기가 꺾일 줄이야. 특유의 왕성한 기운은 언제 그랬냐는 듯 사라지고 시름시름 잔병치레 하는 노인네마냥 누을 자리만 찾더니 바싹 말라 누런 가지들만 실타래를 이루어 그만 죽어버렸다. 앞마당의 토질 또한 뒷마당의 그것과 다를 게 없었건만, 나는 이유를 알지 못한 채 생명을 거둔 죄책감에 눈도 마주하지 못했다. 그런데 오늘, 뜻밖에도 그들이 제일 먼저 일어나 파릇파릇 손짓을 하는 게 아닌가.“나야 나, 이렇게 튼튼하게 돌아왔어. 내가 일어서는 걸 봐.” 오베르를 다녀온 날 밤, 나는 쉬이 잠에 들지 못했다. '야심'이란 살아있다는 또 다른 이름의 생명력의 실천이 아니겠는가. 갑자기 나는 이 말이 떠올랐고 생명이라는 낱말 앞에는 속절없이 목 메이는 것이었다. 창문에 어른거리는 불빛 아래 곤히 잠들어 있는 남편의 모습이 왠지 오늘따라 낯설어 보인다. 깊게 팬 눈가의 음영, 어느새 시들어 버린 생의 열정. 언제 이런 나이에 이르렀는가. 23279735571C9E482032B8
한국의 수필이 신변잡기에 편향되었다고 경시하는 분네도 성인용품 섹스샵 성용품 남성자위용품 페어리 나는 어려서부터 바깥사랑방에서 증조부와 같이 잠을 잤는데, 증조부께서는 한밤중에 내 엉덩이를 철썩 때리셨다. 오줌 싸지 말고 누고 자라는 사인이었다. 그러면 나는 졸린 눈을 비비고 사랑 뜰에 나가서 앞산 위에 뿌려 놓은 별떨기를 세며 오줌독에 오줌을 누곤 했다. 그런데 어느 날 밤, 증조부 머리맡에 놓여 있는 자리끼가 담긴 사기대접을 발로 걷어차서 물 개력을 해 놓고 말았다. 아닌 밤중에 물벼락을 맞으신 증조부께서는 벌떡 일어나서 "어미야-"하고 안채에 다 벽력같이 소릴 치셨다. '아닌 밤중에 홍두깨'란 말처럼 어머니야말로 잠결에 달려나오셔서 죄인처럼 황망히 물 개력을 수습하셨다. 그동안 나는 놀란 토끼처럼 구석에서 꼼짝을 하지 못했다. 강물은 참으로 유정有情하게 하기에 충분한 것 같았다. 어떤 날은 숨죽인 강물의 울음소리가 내 안에서도 일어나는 것이다. 얼큰하게 술이 오르면 아버지께서 자주 부르시곤 했던 노래, 아직도 귓전에 맴도는 젖은 목소리.'이즈러진 조각달, 가앙물도 출렁출렁 목이 멥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정보이용료
fitnessevolutiontexas.com
정보이용료 구글정보이용료 모바일소액결제 모바일상품권 모바일상품권현금화 휴대폰결제현금화 정보이용료현금화 구글결제현금화 정보이용료현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