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이용료 대단합니다.유머자료재미있어요`_< > 고객센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고객센터

대단합니다.유머자료재미있어요`_<

페이지 정보

작성자 bvqpifhwn75234 작성일18-05-28 21:25 조회27회 댓글0건

본문

여자골프선수 A는 골프 재능과 놀라운 집중력, 그리고 훤칠한 키와 미모를 갖췄다. 관심을 두고 A의 일상을 살펴봤으며 장래여자골프선수 A는 골프 재능과 놀라운 집중력, 그리고 훤칠한 키와 미모를 갖췄다. 관심을 두고 A의 일상을 살펴봤으며 장래성과 스타성이 충분하다는 걸 직감했다. 하지만 그는 자신의 장단점과 골프의 특징을 스스로 표현하는 것에 익숙하지 못했다. 그 모든 것을 부모가 대신해주고 있었다. A에게 관심을 갖고 있던 골프용품 업체에서 계약과 지원 협의를 위해 만나기를 희망했다. 어머니의 얼굴에도 이끼가 앉았다. 사람들은 이끼 같은 검버섯을 저승꽃이라고 부른다. 저승꽃이라 부를 때 검버섯은 삶의 외곽으로 밀려난 느낌을 준다. 저승꽃이란 말 속에는 지극히 일상적인 정경들이 사라진 우울한 냄새가 배여 있다. 그것은 자꾸만 허무의 늪으로 빠져들게 한다. 그래서 나는 저승꽃을 돌탑에 앉은 이끼 같은 것이라고 주문을 걸어 본다. 이끼란 사라지는 것이 아니라 살아있는 것이다. 그것은 지난 시간의 퇴적위에 움 터는 생동이기 때문이다. 등잔불 없는 화롯가에서 젊은 친구와 마른 인절미를 구어 먹으며 담화의 꽃을 피우다 손가락을 데던 일을 회상하는 문호 박연암(朴燕巖)은 지나간 우정에 새삼 흐뭇했다. 달밤에 잠을 잃고 뒷산으로 올라갔던 시인 소동파(蘇東坡)는 때마침 마루 끝에서 반겨주는 상인(上人)(寺僧)을 보고 이 세상에 한가한 손이 둘이 있다고 기뻐했다. 아무것도 아닌 일이지마는 이것이 다 인간 생활의 그윽한 모습들이 아니냐. 처음 보는 사람은 봉오리인 줄로 착각하기 십상이지만 잘 주의하여 보면 그렇지 않음을 곧 알게 된다. 피기 전에는 봉오리가 대공이 끝에 반듯하게 고개를 쳐들고 있지만 지고 있을 때의 모습은 그렇지 않다. 비녀 꼭지 같다고나 할까. 아니면, 기도하는 모습이라고나 할까. 마치 자신의 죽음에 대하여 마지막 애도의 눈길이라도 보내고 있는 듯한 그런 모습으로 조용히 고개를 떨구고 있는 것이다. 그처럼 애틋한 자세로 머물기를 또 사나흘. 그러나 어느날 소리도 없이 물밑으로 조용히 자취를 감추고 만다. 온 적도 없고 간 적도 없다. 다만 맑은 향기의 여운만이 우리의 기억 속에 남아 있을 뿐이다. “ 글 쏟아질라 …” 할머니는 내가 읽던 책을 펼친 채 방바닥에 엎어둔 걸 보면 살그머니 그것을 접으며 나무랐다. 나무람 끝에 으레 “ 책천이면 부천이라느니 “ 라고 혼잣말을 했고 무슨 받침거리를 찾아 책을 올려놓는 손길이 공손했다. 일자무식 , 평생 흙을 주무르던 그분은 낚싯바늘 모양으로 구부린 고챙이를 벽 귀퉁이에 걸어 두고 글자가 찍힌 종이쪽을 보는 족족 거기 끼워 간직했다. 222C214B571EC6EA34CF07
쉰 살의 나를 한 치도 넘어서지 못할 것이다. 나는 여전히 우유부단하고, 남의 말에 상처를 여성성인용품 지난 주말 토요산방 도반들과 경주 남산의 칠불암에 올랐다. 그곳은 묘하게도 갈 적마다 사람의 마음을 끄는 마력이 있어 오래 머물고 싶어진다. 그 까닭을 곰곰 생각해 보니 사방불과 삼존불 등 일곱 부처님이 갖고 있는 각기 다른 도력(道力)이 한곳으로 뭉쳐져 신도가 아닌 사람에게까지 ‘아! 참 좋다’는 생각을 갖게 만드는 것 같다. -비파소리 같은데… 달빛아래 빙 둘러앉아 비파를 타는 사람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정보이용료
fitnessevolutiontexas.com
정보이용료 구글정보이용료 모바일소액결제 모바일상품권 모바일상품권현금화 휴대폰결제현금화 정보이용료현금화 구글결제현금화 정보이용료현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