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이용료 대단합니다.유틸리티모음확인부탁드립니다.@_@ > 회원사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회원사게시판

대단합니다.유틸리티모음확인부탁드립니다.@_@

페이지 정보

작성자 utloztdh72335 작성일18-05-26 16:16 조회33회 댓글0건

본문

폭설로 산의 모습은 정녕 여느 때와 다른 풍경을 보여준다. 한바탕 소동을 일으키고 난 후에 잔해처럼 널브러진 성성한 어린 가지를 보며 자연은 참으로 냉정하다고 느낀다. 절기상 해토머리인 점도 있지만, 나무를 저만큼 키우려면 수많은 세월이 흘러야 한다는 걸 알기 때문이다. 이렇게 사흘 동안을 피고 잠들기를 되풀이하다가 나흘째쯤 되는 날 저녁. 수련은 서른도 더 되는 꽃잎을 하나씩 치마폭을 여미듯 접고는, 피기 전 봉오리였을 때의 모습으로 되돌아간다. 가슴 울렁거리게 하던 그 남자네 집 창에 어느 날 조롱박 넝쿨이 오르더니 하얀 박꽃이 피었다. 꽃이 지고 조로박이 열렸다. 내 마음 속 꽃도 따라서 피고 졌다. 그 사람이 달아놓은 박에서 푸른 종소리가 들이는 듯했다. 창가에 조롱박을 키울 생각을 하다니. 그런 생각을 하다니. 그 사람은 내 마음을 받기에 충분한 자격이 있다고 인정했다. 오랜만에 떠올리는 기억이다. 그런 일이 있었다는 것을 까맣게 잊고 있었다. 나는 무디어져 있었고, 살아가는 데 박하 향이나 푸른 종소리 같은 건 그다지 중요한 것이 아님을 알아버렸으므로…….저녁마다 공방에선 불빛이 흘러나온다. 싸늘한 골목이 홍시 빛으로 아늑해진다. 휘몰아서 하루를 보낸 발걸음이 느슨해진다. 발목을 휘감는 불빛이 오늘도 애썼다고 내게 건네는 따뜻한 위로 같다. 누굴까. 내 발 끝에 불빛을 풀어놓는 사람이. 지날 때마다 나무 향이 훅 끼치는 공방을 흘끔 거린다. 긴 다리를 세운 뽀얀 탁자가 기품 있는 남자처럼 조용히 앉아 있다. 따뜻한 불빛을 품은 나무 스탠드는 세로로 알맞게 길어 마치 사색하는 남자 앞에 조용히 앉아 있는 한 마리 달마시안 같다. 현실을 암흑에 비유하고 세상을 부정의 눈으로 바라보면서도 결국은, "네 운명을 사랑하라"고 가르친 니체는 멋있는 철학자였다. 어느 시대인들 세상 전체가 멋있게 돌아가기야 했으랴. 사람들이 모여 사는 곳이면 어디를 가나 으레 속물과 俗氣가 판을 치게 마련이다. 세상이 온통 속기로 가득차 있기에 간혹 나타나는 멋있는 사람들이 더욱 돋보일 것이다. 돈황공항은, 역시 내 상상을 뒤엎기에 충분하게 시골역사 같은 분위기를 풍기는 작은 공항이었다. 전체 비행장에 비행기라곤 달랑 우리를 싣고 날아온 한대뿐이었는데도 브릿지를 통해 비행기에서 직접 공항건물 안으로 들어갈 수 있게 건물 가까이 비행기를 대는 것이 아니라, 비행장 활주로 끝머리 콘크리트 바닥에 그대로 비행기를 세워 승객들을 부려놓았다. 비행기에서 공항건물까지 승객들을 실어 나르는 셔틀버스도 없어서 그대로 걸어서 그 건물로 향하였고, 건물 가까이 도착하여보니 건물 안으로 들어갈 필요 없이 건물 옆에 난 작은 쇠그물 문으로 직접 공항 밖으로 나오게 되어 있었다. 참으로 시골역사처럼 편하게 되어있는 시스템이고 상상을 초월하게 작은 공항이여서 신기할 정도였다. 바람은 백가지 이름을 지녔다. 불어오는 시기와 방향에 따라, 그 성질머리에 따라 제각기 다른 이름이 붙는다. 꽃샘바람 하늬바람 건들바람 같은 숱한 이름을 지니기도 하고 고추바람 황소바람 칼바람 같은 별명으로 불리기도 한다. 바람은 변덕스런 심술쟁이다. 부드러운 입술로 꽃잎을 스치다 광포한 발길질로 뿌리를 흔들고 억새풀 사이를 휘저으며 쉬익쉬익 지휘를 해 보이다가도 늙은 느티니무 가지 하나를 우두둑 분질러놓고 달아나기도 한다. 이런 강물마저 실린다면 가을 풍경으로서는 나무랄 데가 더 있을 것 같지 않다. 그러고 보면 강물과 배와 달빛은 내게 우연히 각인된 것이 아니었다. bab1ab10d48c030eff69bf9191771773.jpg
빈방, 창밖엔 밤비 내리고 남성성인용품 콘돔 womanizer toy 섹스기구 초박형콘돔 산사에 어둠이 내리려고 했다. 초로의 신사 내외가 산문 밖으로 나가고 있었다. 산골은 기습적으로 어두워진다. 절의 외등이 불을 밝히면 절의 모습이 막이 오른 무대의 세트처럼 생경한 모습으로 되살아나서, 승방 문에 등잔불이 밝혀질 것이라는 내 고답적인 절 이미지를 '착각하지마-. 하듯 가차없이 지워 버릴 것이다. 나는 아내를 이끌고 외등이 밝혀지기 전에 절을 떠났다. 적막해지는 절에 남는 그 두 여승이 혹시 절밖에 나와 서 있나 싶어 돌아보며…. 육신의 무게만 둔중하게 느껴지는 날은 정신이 몸을 이끌고, 그리고 이렇게 마음이 꾸물거리는 날에는 몸이 마음을 데리고 나와 이자리에 앉는 것이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정보이용료
fitnessevolutiontexas.com
정보이용료 구글정보이용료 모바일소액결제 모바일상품권 모바일상품권현금화 휴대폰결제현금화 정보이용료현금화 구글결제현금화 정보이용료현금